Air France - On-board theme




안녕하세요 ! 오랜만에 운항일지로 찾아뵙습니다 >_<

이번 여름에는 여행을 떠나서 (...) 비행도 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몸이 근질근질하길래 가볍에 오사카에서 인천으로 가는 카와 KA518편을 뛰어봤습니다.



저는 777을 사랑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어김없이 카와 777 특별기인 Friendly Flight를 끌고 나왔습니다.

노즈기어 확인합니다. 



1번 엔진도 확인해주세요~.



수직미익도 확인해줍니다.

지상에서는 조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저기 클리닝 트럭도 오고 있네요.



2번 엔진 그리고 메인기어들도 확인합니다.



점검을 마치고 기내로 들어갑니다.

생각보다 오사카공항이 한산합니다.



지상조업을 마치고 후방견인을 준비합니다.



후방견인을 시작합니다.

덜덜... 엔진 시동 허가가 떨어집니다.



택시웨이에 정렬을 마치고 

토잉카가 떨어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마샬러 아저씨를 뒤로한채 지상활주를 시작합니다.



이번에 한국에서 떠나면서 77W를 탈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번에 77W로 77L을 제외한 777 전기종을 탑승해봤습니다 (...)



역시 77W가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엔진도 믿음직스럽지만... 777중에 비율이 가장 잘 맞는 항공기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오사카공항을 뒤로한채 인천을 향해 힘차게 날아갑니다.



이번 프랑스로 돌아올 때 에어프랑스 항공기를 이용하였는데...



예전부터 에어프랑스 항공편을 탑승할 때마다 좋지 않은 경험을 해서 (...)

에어프랑스를 싫어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저번에 한국에 올 때에는 승무원이 호출했다고 짜증을 내며 장난치지 말라고 하고 (...)



그 해 떠날 때에는 좌석에 비가 내리더군요 (!)

그것도 승무원이 지극히 정상이라고...; 공조계통에 이슬이 맺혀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승객 입장으로서는 받아드리기 힘들더라고요 (...)



그나마 이번에 들어갈 때에는 다소 편안하게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항공기 꼬리부분 마지막 열 창가쪽에 좌석을 얻었는데... 뒤에 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등받이를 뒤로 젖힐 수 있더군요.

(하지만 일반 좌석보다는 덜 젖혀집니다.)

- 어느새 한국 공역으로 진입했습니다 -



게다가 마지막 열은 2-3-2 구조인데... 오른쪽 좌석이 무려 통역관 좌석이라서 (!)

이착륙 시간을 제외하고는 두 좌석을 독차지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헤드폰인데.

스펀지를 장착해야하는 대한항공 헤드폰과 달리... 쿠션이 달린 헤드폰을 주더군요.



이번에 한국에 올 때 느낀 것이지만, 대한항공 헤드폰은 굉장히 불편합니다.

일단 딱딱한 부위가 귀에 곧바로 닿으면서 아프게 하기도 하고요...

안경을 착용한 상태라면... 상당히 조이는 힘이 강해서 굉장히 피곤해지더군요.

(물론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입니다.)



근데 에어프랑스 헤드폰은 조임이 적절하면서도 쿠션이 장착되어서 그런지...

비유를 하자면 쇼파에 앉은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굉장히 편하고 차음도 대한항공 헤드폰보다 좋은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장점이 있으면 단점이 항상 있듯이...

음질은 매우 좋지 않습니다 ㅜㅜ... 게다가 편한만큼 잘도 잘 오고요 (!)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헤드폰 사진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어프로치.



측풍에 갸우뚱합니다.



착지. 역추진.



뒤에 따라오는 항공기를 위하여 빠르게 감속합니다.



왠지 저 항공기랑 경쟁을 하게 될 것 같았는데...



결국 경쟁의 승자는 대 메이저 (!) 카와가 되었습니다.



1청사 게이트를 배정받았습니다.



왠지 저가항공사 항공기만 보여있는 것 같습니다 ;



탑승동을 지나치고요~



데굴데굴~



1청사에 도착했습니다.



정렬을 마치고.



게이트가 붙습니다.

오랜만의 비행 수고하셨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ggo2 트랙백 0 : 댓글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