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mohito Nishiura (Professor Layton and the Unwound Future OST) . London 3 Live Version



안녕하세요? 이번에도 비행일지로 찾아뵙는 한불항공입니다.

오늘 비행은 7월 10일날 수행한 비행으로, 런던올림픽 기간동안 취항하는 파리-런던시티 비행편입니다.

하루 5편으로 오전에 3편, 오후에 2편이 편성되어 있습니다.



비행을 시작하기 전에 간단한 외부점검을 시작합니다.

노즈기어는 이상이 없어 보입니다.



1번 엔진과 수직미익을 점검합니다... 별 이상이 없어 보이는군요.



2번 엔진도 체크합니다...

캐터링 차량은 간단한 간식 서비스 뿐만 아니라... 아직까지는 런던 올림픽 기간에 한정된 비행편이기에 기념품이 지급됩니다~.



런던시티공항은 말 그대로 도심공항으로 철도나 타 운송수단에 비교해도... 도심 접근성 하나는 최고를 달리고 있는 공항입니다.

다만 도심공항답게... 활주로가 상당히 짧은 편이라서 대형이나 중형 항공기는 취항을 하지 못하고, 소형기만 취항하고 있습니다.



모든 지상조업을 끝마치고 푸시백을 시작합니다.




토잉카가 떠나가고 자력활주를 시작합니다.



중간에 에어프랑스 777기도 추월하고요 (!)



활주로로 다가갑니다.



오늘 배정받은 활주로를, 평상시 이용하는 활주로 반대편에 있는 활주로로 09R을 배정받았습니다.



선행 에어프랑스 777기가 이륙하고... 저도 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진입합니다.



그리고 힘차게 런던을 향해서 이륙합니다.





런던을 향해서... 힘차게 날아갑니다.



런던 올림픽은 7월 27일날 개막식으로 시작하여서... 8월 12일날 폐회식으로 끝마치게 될 예정인데..

프랑스도 런던 올림픽 개최로 인하여 관광 그리고 경제적으로 좋은 영향을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1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 선정 때 프랑스 파리시도 참가하였었는데... 탈락을 하고 말았지만...

지리적 여건 상 대륙에서 관광을 마치고 마지막 관문 프랑스를 통해서 영국 런던으로 넘어가는 관광객이 상당수라고 합니다.



파리에서 영국, 특히 런던으로 가는 교통수단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도버해협을 통과하는 유로터널을 이용하는 열차 유로스타 (파리/벨기에/독일)가 있습니다.

철도상 문제가 없을 경우에는 2시간 15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파리 도심에서 런던 도심을 연결해주고 있습니다.



또한 다른 운송수단은 카페리가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 칼레항에서 출발하여서 영국 도버항을 연결해주고 있습니다.

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는 편이고, 자가용이나 타 교통수단을 이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가장 저렴합니다.



마지막 운송수단은 파리-런던을 이어주는 항공편입니다.

보통은 파리 드골, 오를리 그리고 부르제 공항에서 출발하여서 런던 개트윅, 히드로, 스탠스티드 공항에 도착하는 비행편이 대다수이지만...

에어프랑스나 영국항공은 런던의 도심공항인 런던 시티공항에 셔틀을 운항하고 있습니다.



이 항공편의 최대 장점은 다른 운송수단에 비해서 절대적으로 짧은 이동시간에 있습니다.

실질적인 비행은 약 30분이고... 공항 혼잡도에 따라서 약 1시간 25분에서 1시간 30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또한 런던시티공항은 도심공항으로... 런던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Docklands Light Railway으로 상업지구인 Canary Wharf에 빠른 연결이 되었고... 런던 메인 스타디움으로도 연결이 됩니다.



한불항공은 이러한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7월 10일부터 약 두 달동안 파리-런던 시티 노선을 운항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도심공항이기에...항공기를 몰고 가기가 상당히 재미있는 공항이기도 합니다.



공항 어프로치 도중에 런던 구경을 할 수도 있고... 승객들에게도 상당히 재미있고 흥미로운 비행입니다.



본격적으로 착륙을 위해서 어프로치 절차를 시작합니다.

도심에 있는 공항이기에 항공소음이나 여러 가지 규제가 상당한 편입니다.



테임즈강의 줄기를 따라서 올라가다 보면... 활주로가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런던에는 두 번 여행을 갔었는데.. 파리보다 마음에 드는 도시입니다.

전체적인 분위기가 사람들의 활기가 파리보다 좋은 것 같습니다.



민물이 바닷물로 변하게 되는 지점인 것 같습니다.

런던은 밀물과 썰물에 영향을 강하게 받는 편이라서... 테임즈 강 하류에 물 범람을 방지하기 위한 보가 있다고 합니다.



저~기 런던 시내와 공항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파이널 구간에 들어갑니다.



사뿐히 착지합니다.

뒤에 따라오는 항공기는 없지만... 활주로 자체가 짧기도 하고, 빠르게 활주로를 이탈하기 위하여서 역추진을 시작합니다.



날씨가 참 좋네요 ^^;.



활주로의... 약 절반을 넘어서 활주로를 이탈합니다.



항공기를 게이트에 (런던시티 공항에는 탑승교가 없더군요~...) 주기하고...

아까 말씀드린 경전철을 이용하여서 런던 시내 구경을 나갑니다~.



비행 수고하셨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ggo2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